상단여백
HOME 키즈 육아
미미월드 펫 스퀴시 등 '간독성 유해성분' 검출
자발적 시정 권고된 6개 제품.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위드미의 '밀크브레드' △(주)미미월드의 펫 스퀴시 도시락 △(주)기드온의 '수아베스퀴시(식빵) △앤트리/쓰임&끌림의 '말랑말랑 오징징' △미정아트의 '버거속냥이' △필리의 '석류스퀴시' (출차=한국소비자원)

스펀지처럼 말랑말랑한 촉감을 가진 스퀴시 완구 일부 제품에서 인체에 유해한 간독성 물질이 방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모들은 "아이들이 가지고 노는 장난감에서 간독성 물질이 나오는 게 말이 되냐"며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내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판매 중인 스퀴시 완구 12개 제품 중 6개 제품에서 간독성 물질인 '디메틸포름아미드'가 3살 이하 어린이에게 위해 우려가 있는 수준으로 방출됐다고 밝혔다.

해당 제품은 △위드미의 '밀크브레드' △(주)미미월드의 펫 스퀴시 도시락 △(주)기드온의 '수아베스퀴시(식빵) △앤트리/쓰임&끌림의 '말랑말랑 오징징' △미정아트의 '버거속냥이' △필리의 '석류스퀴시' 등 6개다.

이 중 2개 제품(△위드미의 '밀크브레드' △(주)미미월드의 펫 스퀴시 도시락)은 여러 개의 스퀴시에 노출될 경우 6~12세 어린이에게도 위험할 우려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디메틸포름아미드'는 휘발성유기화합물로 노출되면 코와 눈 피부 자극과 함께 현기증 구토 수면장애를 유발할 수 있다.

시험 결과, 12개 스퀴시 전 제품에서 디메틸포름아미드가 시간당 54㎍ /㎥~1만6137㎍ /㎥ 수준의 농도로 방출됐다.

(출처=한국소비자원)

어린이 완구는 최소단위 포장에 품명·모델명·제조연월·사용자의 최소 연령 등 일반 표시사항과 안전기준에 적합함을 나타내는 'KC마크'를 표시해야 한다. 조사대상 12개 전 제품에 KC마크는 있었지만 10개 제품은 일반 표시사항을 일부 누락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에서 어린이에게 위해를 끼칠 우려가 있는 것으로 확인된 제품의 사업자에게 판매중지 및 회수 등 자발적 시정을 권고했고, 해당 사업자는 이를 수용해 회수 조치하기로 했다.

◇부모들 열폭 "장난감 안 사줄 수도 없는데"

부모들은 계속되는 아이들 장난감 속 유해물질 논란에 어처구니가 없다는 반응이다. 특히 장난감은 아이들이 늘 가지고 논다는 점에서 더 우려가 큰 모습이다.

미미월드의 펫스퀴시 도시락을 사용하고 있다고 밝힌 A 씨는 "아이들이 자주 가지고 노는 장난감인데 간독성 물질이 나왔다니 당황스럽다"며 "당장 버려야겠다"고 말했다.

아이 둘을 키우고 있는 김지연(39세) 씨는 "슬라임(액체괴물)도 그렇고 아이들이 가지고 노는 장난감에 서 유해물질이 나온다는 게 이해가 안 된다"며 "이런 장난감은 아예 팔지 못하게 해야 하는 거 아니냐"고 전했다.

경기 부천에 사는 유근배(34세) 씨는 "자꾸 이런 소식이 나오니 아이한테 장난감 사주기가 겁난다"며 "그렇다고 장난감을 아예 사주지 않을 수도 없고 걱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소비자원은 "어린이 완구의 휘발성유기화합물 방출량에 대한 법적 기준이 없다"며 완구의 재질, 용도, 사용 연령에 따른 안전기준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임성영 기자  rossa83041@olivenote.co.kr

<저작권자 © 올리브노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