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리빙
건강한 설 장보기 '과일→채소→육류→수산물' 기억하세요

설 연휴를 앞두고 장 볼 계획 세우느라 바쁘시죠? 차례상에 올릴 제수음식 재료부터 가족끼리 오랜만에 모여앉아 함께 나눠 먹을 음식용 식재료까지 준비할 게 은근히 많아요. 그래서 미리 장보기 리스트를 만들어두면 좋죠.

매번 맞는 명절이지만 막상 명절음식 준비를 위해 대형 마트나 전통시장에 가면 뭐부터 사야 할지, 어떤 순서로 사야 할지 고민하는 경우도 많은데요. 겨울철이라고 해도 식재료의 신선도가 떨어지거나 상할 수 있기 때문에 장보기에도 순서가 필요합니다. 특히 이맘때는 노로바이러스가 유행 중이므로 더 조심해야죠.

지금부터 올리브노트와 함께 건강한 장보기 노하우를 알아볼까요.

1. 장바구니엔 냉장 필요 없는 제품부터 담기

장을 보러 갔다면 먼저 밀가루와 식용유처럼 냉장이 필요 없는 식품부터 장바구니에 담는 게 좋습니다. 그다음이 중요한데요. 금방 상하지 않는 과일부터 채소류, 햄·어묵 등 냉장이 필요한 가공식품, 육류, 수산물 등의 순으로 구입하세요.

한 조사에 따르면 제수용품 장보기에는 평균 1시간20분 정도가 걸리는데요. 이 시간 동안 식재료 속 세균 수가 급증할 수 있는 만큼 냉장·냉동식품은 마지막에 구입하는 게 신선도 유지에 좋습니다. 장 보러 간 곳과 집 간의 거리가 멀다면 아이스박스나 아이스팩을 미리 챙겨 가세요.

2. 과일·채소는 냉장 진열 제품 선택..육류·수산물과 분리포장

식품별로도 구입 요령이 있는데요. 신선 과일이나 채소는 냉장 진열 중인 제품을 구입하세요. 행여 육류나 수산물과 함께 구입 시에는 분리해 포장하는 것이 신선도를 더 잘 유지할 수 있어요.

농산물은 흠이 없고 신선한 것으로 고르시고요. 육류는 선명한 붉은빛이 돌고 겉보기에 윤기가 흐르고 탄력 있어 보이는 것을 고르세요. 구입 후 한 번 먹을 만큼 소분해 보관하면 좋고 한동안 두고 먹을 생각이라면 냉동실에 보관하는 게 바람직합니다.

가장 상하기 쉬운 식재료인 수산물은 색이 선명하고 몸통에 탄력이 있으며 윤기가 나는 것을 고르는 게 좋습니다.

3. 미리 조금씩 필요한 양만 구입

한꺼번에 너무 많은 양을 구입했다간 나중에 후회하는 경우가 생깁니다. 명절에 앞서 필요한 양만큼 조금씩 사두고 모자라면 그때 추가로 구입하세요. 물론 제품의 유통기한·표시사항을 잘 확인해야겠죠.

4. 술도 유통기한 있다

소비자들이 평소 크게 신경 쓰지 않아 모르는 경우가 많지만 주류에도 엄연히 유통기한이 있습니다. 명절에 특히 많이 팔리는 탁주와 약주는 유통기한을 표시하도록 하고 있죠. 제수용‧선물용으로 주류를 구매할 때는 유통기한을 꼭 확인해주세요.

김기훈 기자  core81@olivenote.co.kr

<저작권자 © 올리브노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