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All리뷰 플레이스
젊은 감각과 열정 가득한 용산 '열정도' 가봤니?

'경리단길 송리단길 망리단길 황리단길...'

과거 유럽이나 미국, 일본 등에서나 볼 수 있었던 아기자기한 카페와 가게들이 즐비한 예쁜 골목길이 최근 몇 년 새 우리나라에서도 많이 생겨났습니다. 과거의 향수를 느낄 수 있는 골목길 위에 매우 감각적인 가게들이 들어서면서 전통적이면서도 이색적인 분위기를 동시에 느낄 수 있죠. 그래서 더욱 끌리는 것 같아요. 익숙하면서도 익숙하지 않은 그런 매력이요!

오늘은 그중에서도 최근 들어 입소문을 타고 있는 '열정도'를 소개해 볼까 합니다. 열정도는 지난 2014년 12월 청년 사업가들이 서울 용산구에 있는 인쇄소 골목에 새롭게 자리를 잡으면서 붙인 이름이라고 하는데요.

제가 이 골목을 찾은 이유는 '청년 사업가들이 합심해 만든 골목'이라는 점 때문이었어요. 최근의 '골목길 트렌드'를 만든 장본인은 남다른 아이디어를 가진 청년 사업가들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이들의 센스 덕분에 골목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면 가게 임대료가 뛰면서 또 자리를 옮겨야 하는 현실에 대한 얘기를 들은 적이 있거든요. 그런 젊은이들이 '열정'을 가지고 새롭게 시작하는 곳이라고 하니 꼭 가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열정도는 홍익대 인근 상수동처럼 규모가 그리 크지 않아 아이와 산책하기에 딱 괜찮았고요. 아이와 함께 가기 어려워 보이는 가게(술집)가 더 많아 보였지만 몇몇 카페와 가게 등에서는 아이와 동행한 가족들도 보이더라고요.

분위기는 살~짝 철공소가 많은 문래동 창작촌과 비슷한데요. 인쇄소가 많아서 그런지 그보다는 조금 덜 거친 느낌이었어요. 1호선 남영역과 6호선 삼각지역 등과 가까워 접근성이 좋았어요.

사진을 보면 대충 분위기 나오죠? 열정도는 400m 정도 길이의 메인 골목 좌우로 가게들이 들어서 있고요. 여기에 가게들이 또 모여들면서 메인 골목을 중심으로 가지를 쳐나가고 있는 중이더라고요.

이렇게 말이죠. 아직은 찾는 사람이 그렇~게 많지는 않아서 이미 유명한 골목들 보다 조용해요. 저는 그래서 더 마음에 들었어요.

'열정도 고깃집'은 열정도와 시작을 함께 한 고깃집이라고 해요. 여기저기 평가를 보니 맛있다고 하는데 저는 점심과 저녁 사이에 골목을 찾았기에 패스했어요. 다음 회식 때 한 번 이곳을 추천해 보려고요. ㅎㅎ

응답하라 1988에 나올법한 전자오락실도 있었는데요. 이름이 너~무 익숙해서 들어가 봤어요. 올리브노트 애독자라면 아시겠지만 두터운 팬층을 확보하고 있는 [나는 둥이아빠다]의 주인공 콤콤이(상콤이 달콤이)가 딱! 떠오르더라고요. (☞관련기사 [나는 둥이아빠다+웹툰 18화]콤콤이에게 이름이 생겼다) 내부에도 들어갔는데 게임하느라 정신없어서 사진을 못 찍었네요. ㅋㅋ

여기가 열정도에서 가장 유명한 곳인 듯해요. 제가 본 이 골목에서 대기 인원이 가장 길었던 가게예요. 배달도 많이 시키나봐요. 배달 오토바이가 계속 왔다 갔다 하더라고요.

저는 아이와 함께 갔기 때문에 너무 오래 대기 하기엔 무리가 있어 테이크아웃을 해서 집에서 먹었는데요. 굉장히 매운데 감칠맛 나는 그런 주꾸미 볶음 있죠? 사람들이 왜 그렇게 줄을 서서 먹는지 알 것 같더라고요. 아마 노포 분위기의 가게에서 먹었다면 더~ 맛있을 것 같다는 아쉬움이 있었지만.. ㅎㅎ 여러분은 일찍 가서 꼭 가게에서 드세요!

곱창집 앞에 있는 연탄들이었는데요. 곱창을 연탄불에 굽나 봐요. 그렇게 해서 나온 다 쓴 연탄을 인테리어 소품으로 변신시기는 이 센스! 대단해요.

아, 이 연탄 덕분에 아이에게 연탄에 대해 설명해 줄 수 있었어요. 아이가 얼마 전에 유치원에서 연탄이 나오는 책을 읽었는데 연탄이 뭐냐고 묻더라고요. 대충 설명해줬는데 이렇게 실물을 보니 확실히 알겠다고 하더라고요. 이렇게 1970~1980년대 분위기가 물씬 나는 골목길을 찾으면 아이에게 옛날 얘기를 해 줄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아요. 아이도 신기해하고요. (제가 너무 구식인가요? ㅎㅎ)

이 골목은 메인 골목에서 가지 쳐 나간 정말 좁은 골목길인데요. 너~무 마음에 들어서 사진만 100장 찍은 곳이에요. 그런데 밤이라서 잘 나온 사진이...OTL

저런 유리 철문 기억나세요? 제 기억으로는 아주 어릴 때 저런 스타일의 문이 꽤 많았던 것 같은데 어느 순간부터 보이지 않기 시작했어요. 술집이라고 하는데 아이와 함께 갔던 터라 들어가 보지 못했네요. 여기도 매우 핫한 곳이라고 해요.

바로 이곳! 개인적으로 열정도의 모든 골목길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스폿이에요! 이 횡단보도(?)는 골목길을 사이에 둔 양쪽 가게가 한 카페(ROJI CAFE)라는 걸 알려주기 위한 표식 같은 거였는데요. 이런 센스는 어떻게 키우는 건가요? 저도 배우고 싶네요!

뭔가 비 오는 날 오면 분위기 짱일 것 같지 않나요? 비가 주룩주룩 내리고 빨간 우산을 쓴 여주인공이 유리문 너머로 몇 년 전 헤어진 첫사랑을 만나는 영화의 한 장면을 찍으면 매우 그림이 잘 나올 듯한 그런 곳이었어요. (ㅋㅋ)

카페 내부 분위기도 좋더라고요. 이곳은 횡단보도 오른쪽, 커피 내리는 곳과 카운터가 있는 카페 공간인데요. 아이와 함께 갔는데 카페 분위기가 조용해서 여간 신경 쓰이는 게 아니었는데요. 지나가면서 숨은그림 찾기 하고 있는 아이를 쳐다보며 미소 지어 주는 사장님 덕에 한시름 놓이더라고요.

여긴 횡단보도 왼쪽 테이블석만 있는 곳이에요. 커피 내리는 소리도 나지 않아서 정~말 조용해요. 그래서 차마 여긴 아이와 함께 있지 못하겠더라고요. 아이는 딱히 소리를 내지 않을 때도 뭔가 부산하잖아요? (엄마들은 무슨 말인지 이해하시죠?)

카페에서 시킨 음료와 티라미수예요. 저는 원래 라테를 시키는데 여기서는 직원분이 추천해 준 '오늘의 커피'를 마셨거든요? 우와... 이 집 커피 정말 잘하더라고요. 우선 입안에 커피가 들어서서 목뒤로 넘어갈 때까지 매우 부드러워요. 그리고 깔끔하고요. 다양한 향이 나는데 과하지 않은 그런 맛요.

제가 지금껏 원두커피를 사서 끝까지 마신 적이 몇 번 없거든요? 그런데 여기 커피는 다 마셨답니다. 티라미수도 입안에서 살살 녹는 게~ 아 갑자기 먹고 싶어지네요. 비주얼도 참 예쁘죠? 특히 오늘의 커피와 티라미수의 궁합이 최고였어요. 이 카페는 정말 다음에도 꼭 한번 다시 가고 싶네요.

마지막으로 테이크아웃 해 온 주꾸미 볶음이에요. 맛있어 보이나요? 플레이팅을 잘 했어야 하는데 너무 배가 고픈 나머지 후다닥 담아서 먹느라 정신이 없었네요.

뭔가 색다른 분위기를 느끼고 싶다면 열정도에 가보는 건 어떨까요? 사람이 그리 많지 않아 아이와 함께 가도 괜찮은 것 같아요. 맛집과 분위기 좋은 카페도 꽤 있고요. 무엇보다 예쁜 사진도 몇 장 건질 수 있으니까요.

참고로 주변에서 공영주차장을 보지는 못했는데요. 몇몇 분들은 골목길 갓길에 있는 거주자 우선 주차 지역을 그냥 이용하더라고요. 주말이어서 단속을 안 해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요. 개인적으로는 지하철과 버스에서 내리면 가까우니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게 더 낫지 않나 싶어요.

*해당 기사는 관련 업체로부터 어떤 대가나 혜택을 받지 않고 기자 본인이 직접 비용을 지불한 후 작성했습니다.

임성영 기자  rossa83041@olivenote.co.kr

<저작권자 © 올리브노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