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리빙
'우리집도 예외없다'..겨울철 가스 누출사고 예방&대처법

얼마 전 꽃다운 고등학교 3학년생들의 생명을 앗아간 '강릉 펜션 사고'로 인해 가스 누출 사고에 대한 경각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가스 난방기구를 사용하는 가정도 예외는 아닙니다. 하지만 실제 가정에서 할 수 있는 가스 누출 사고 예방법에 대해서는 잘 모르는 경우가 많죠.

가스 누출 사고는 큰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지금부터 올리브노트와 함께 우리집 가스시설에 문제가 없는지 확인해 보시죠.

◇가스보일러, 배기관 상태 확인..환기구 항상 개방

대부분의 가정에서 가스보일러를 사용하고 있을 텐데요. 가스보일러를 안전하게 사용하기 위해서는 배기관의 균열과 연결 상태, 이물질 여부를 주기적으로 확인하는 게 중요합니다.

가스보일러 배기관의 잘못된 예(출처=마포구청 홈페이지)

또 빗물이나 바람이 들어온다고 환기구나 가스 배기통을 천이나 비닐로 막는 건 절대 금물입니다. 이럴 경우 폐가스(일산화탄소)가 집 안으로 들어와 중독사고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보일러실과 가스 배기통은 환기가 잘 되도록 늘 개방해 주세요.

혹시 보일러에서 열이 나거나 소음, 진동, 냄새 등 이상 현상이 발생하면 보일러를 끄고 보일러 제조사(AS센터)나 시공사에 연락해 점검을 받은 후 사용해야 합니다.

◇가스레인지 '퓨즈콕'만 신경써도 '안전'

가스레인지는 퓨즈콕(가스밸브) 사용만 잘 해도 가스 누출 사고를 피할 수 있어요. 간혹 가스 요금이 적게 나온다며 퓨즈콕을 반만 열고 사용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그러면 가스 누출 차단 장치가 작동하지 않을 수 있어 위험합니다.

가스레인지를 사용할 때는 퓨즈콕을 세로로 똑바로 세우고, 사용하지 않을 때는 가로로 돌려 꽉 닫아주세요. 집을 비울 때는 퓨즈콕을 닫아 혹시나 모를 가스 누출 가능성을 미연에 방지하는 게 바람직합니다.

◇가스난로, 주기적 환기로 안전하게 사용!

가스난로는 작동 원리상 가스를 불완전하게 연소해서 가스가 유출되면 일산화탄소에 직접 노출돼 위험합니다. 따라서 가스난로를 사용할 때는 주기적으로 문을 열어 환기하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해요. 또 가스난로 옆에 화기용품을 두는 것도 절대 피해야 합니다!

연료가 부탄가스인 이동식 가스난로는 연소하면서 이산화탄소를 발생해요. 이산화탄소는 공기보다 무겁고 한곳에 모이는 성질이 있어 이동식 가스난로를 사용할 때는 환기구를 낮은 곳에 두 개 이상 설치하는 게 좋습니다.

◇가스 사고 발생 시 대처법

겨울철 가스 사고의 대부분은 밀폐된 공간에서 발생하는 가스 중독 사고입니다. 특히 일산화탄소는 색이나 냄새, 자극 등이 없기에 누출돼도 알아차리기 어려워 더 큰 주의가 필요합니다. 일산화탄소는 산소 대신 헤모글로빈과 결합해 체내 산소 운반에 문제를 일으키고요. 심할 경우 저산소증을 유발해 사망에 이르게 하죠. 증상으로는 구역질과 호흡곤란, 두통 등이 있습니다.

만약 일산화탄소에 중독됐다면 가스가 누출된 곳으로는 들어가지 않아야 합니다. 또 환기를 시켜 일산화탄소 발생을 막아야 하고요. 다음으로 바람의 방향을 확인해 바람이 불어오는 곳으로 대피해야 합니다. 그리고 위치와 장소 인원수 등을 파악해 빠르게 소방서나 경찰서 한국가스안전공사에 연락합니다.

LPG가 누출됐을 때는 마늘 썩는 냄새처럼 불쾌한 냄새가 나는데요. LPG는 공기보다 무거워 빗자루 등으로 가스를 쓸어내듯 환기를 시키고 일어서서 대피해야 합니다. LNG와 CNG는 공기보다 가벼워 위로 퍼지기 때문에 몸을 낮춰 대피하는 게 바람직합니다.

임성영 기자  rossa83041@olivenote.co.kr

<저작권자 © 올리브노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