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리빙
'우리 가족 먹을 밥인데'..쌀 제대로 씻는 법

1. 쌀 씻을 때 '물' 먼저 담고 '쌀' 부어요

아마 대부분의 사람이 쌀을 씻을 때 볼에 쌀을 먼저 넣고 물을 부을 텐데요. 이렇게 하면 쌀에 붙은 이물질이나 먼지 등이 쌀 아래 깔려 잘 떠오르지 않는다고 해요.

그러니 이제부터는 볼에 물과 쌀을 넣는 순서를 바꾸세요! 물을 먼저 볼에 담은 후 쌀을 살살 부어주는 겁니다.

그러면 조금 더 효과적으로 쌀에 붙은 이물질이나 먼지 등을 떼어낼 수 있어요.

2. 첫 물은 최대한 빨리 따라 버려요

많은 사람들이 쌀을 씻을 때 처음 받은 물에서 쌀을 바락바락 씻을 텐데요. 처음 받은 물은 최대한 빨리 버리는 게 좋습니다.

쌀은 마른 상태라서 물을 만나면 빠르게 물을 흡수하죠. 그러면 쌀 표면에 묻은 쌀겨 특유의 향이 물과 함께 흡수돼 쌀의 구수한 향이 사라져요.

따라서 구수한 밥맛을 내고 싶다면 첫 물은 헹구듯 휘휘 저어 최대한 빨리 버리는 게 좋습니다.

3. 물에 담가 씻지 마세요

아마 대부분 쌀이 물에 잠긴 상태에서 손으로 비벼 씻을 텐데요. 이렇게 물에 담가 쌀을 씻으면 쌀겨 특유의 냄새가 쌀에 잘 배고 쌀의 영양성분과 전분이 물로 빠져나와요. 그래서 쌀의 구수한 향이 없어지고 퍼석한 식감의 밥이 만들어지죠. 영양가도 떨어지고요.

따라서 볼에 부은 물을 볼 밖으로 따라낸 뒤 쌀이 물에 담기지 않은 상태에서 조물조물 씻어요. 그런 다음 다시 볼에 물을 채워 쌀을 살짝 헹군 뒤 또다시 물을 버리는 방법으로 쌀을 씻는 게 좋습니다.

4. 조물조물 살살 씻으세요

남자들은 손에 힘이 세서 쌀을 씻을 때 박박 문질러 씻는 경우가 있는데요. 예전에는 도정 기술이 좋지 않아 쌀겨나 이물질 등이 쌀 표면에 많이 묻어 있어 힘줘 씻었지만 요즘은 도정 기술이 발달해 대부분의 쌀이 깨끗해요.

그래서 오히려 쌀을 너무 세게 씻으면 쌀눈이 떨어지는 등 쌀에 있는 영양분과 전분기 등이 없어져 영양가가 떨어지고 맛없고 식감도 안 좋은 밥이 만들어집니다. 그러니 앞으로 쌀을 씻을 때는 조물~조물~ 나물을 버무리듯 혹은 뒤적뒤적 쌀 사이의 이물질을 빼낸다는 생각으로 살살 씻어 주세요.

5. 쌀 씻고 불릴 땐 '찬물' 쓰세요

날이 추우면 손이 시려서 온수로 쌀을 씻는 경우가 있고요. 또 쌀을 불릴 때도 시간을 줄이기 위해 따뜻한 물에 불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따뜻한 물로 쌀을 불리거나 씻으면 쌀 표면이 어설프게 익어서 안까지 수분이 침투하기 어려워진다고 해요. 따라서 맛있는 밥을 만들려면 찬물로 쌀을 씻고 불리는 게 좋습니다. 손이 너무 시리다면 거품기나 쌀 씻는 주걱 등을 이용해 보세요!

자, 그럼 복습을 해볼까요? 우선 △볼에 물을 채운 후 쌀을 살살 부어줍니다. 그래야 쌀 겉면에 묻은 쌀겨 등의 이물질이 효과적으로 떨어지죠? △이렇게 처음 따른 물은 최~대한 빨리 버립니다. 건조한 상태의 쌀이 물을 만나면 그 물을 바로 흡수하는데 이럴 경우 쌀겨 특유의 냄새까지 빨아들여 밥 맛이 떨어지기 때문이죠. △물을 빼낸 상태에서 △손에 힘을 빼고 조물조물 쌀을 씻어주고요. 다시 볼에 물을 채우고 쌀을 살짝 헹군 다음 또 물을 버립니다. 이런 식으로 3번 정도 반복하면 끝! 아, △물을 씻고 불릴 때는 '찬물'을 써야 한다는 것도 기억하세요.

그럼 오늘부터 우리 가족이 매일 먹는 '쌀', 제대로 씻어 볼까요?

임성영 기자  rossa83041@olivenote.co.kr

<저작권자 © 올리브노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