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리빙
내년 1월부터 사라지는 항공마일리지 사용법

내년 1월부터 적립한 항공사 마일리지가 처음으로 사라집니다.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등의 항공사 마일리지는 원래 유효기간이 없었는데요. 2008년 마일리지 회원약관을 개정하면서 항공마일리지의 유효기간을 10년으로 설정했어요. 이에 따라 대한항공에서 2008년 7월부터 12월까지, 아시아나항공에서 2008년 10월부터 12월까지 적립한 마일리지는 올 연말까지 사용하지 않으면 유효기간이 만료돼 내년 1월1일 소멸됩니다.

통신사 마일리지 등은 사용하지 않으면 없어진다는 것을 익히 알고 있을 텐데요. 저처럼 '항공사 마일리지는 안 없어지는 것 아냐?'라고 생각했던 분들도 있겠죠. 이 소식을 접하고 급하게 소멸되는 항공마일리지가 있는지 확인해 봤는데요. 다행히(?) 올해 안에 써야 하는 마일리지는 없네요.

올리브노트 독자들을 위해 항공사 마일리지 확인 방법과 활용법을 알아볼게요.

출처=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캡쳐

◇항공사 홈페이지에서 마일리지 확인!

마일리지를 활용하기 위해서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마일리지가 얼마나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겠죠. 대한항공은 홈페이지에 로그인 한 뒤 '마이 페이지'를 클릭하면 마일리지 현황을 살펴볼 수 있어요. 아시아나항공도 마찬가지인데요. 홈페이지에 로그인 한 뒤 '마이 아시아나'를 클릭하면 됩니다. 사용 가능한 마일리지와 소멸일자(유효기간)을 알 수 있어요. 초과 수하물이 있을 때마다 틈틈이 마일리지를 사용했더니 많이 남진 않았네요. ㅎㅎ

◇마일리지 넉넉하다면->항공권 예매

앞으로 여름 휴가철 등 성수기에 마일리지 항공권을 구하기가 다소 수월해질 전망이에요. 최근 항공사들은 국토부와 합의를 통해 휴가철 극성수기에 마일리지 좌석을 5% 이상 배정하기로 했어요. 그동안 항공사들은 마일리지 좌석을 확보해야 할 의무가 없었죠. 대부분은 항공편에 자리가 남아있는 경우에 한해 마일리지 좌석을 내줬어요.

내년 1분기부터 항공사들은 분기별로 전체 공급 좌석 중 마일리지 좌석 공급 비율도 투명하게 공개하기로 했어요. 부득이하게 성수기에 여행을 떠날 수밖에 없는 많은 소비자들에게 반가운 소식이네요.

출발 91일 이전에 마일리지 좌석 예약을 취소하는 경우 수수료도 받지 않게 됐는데요. 이는 내년 1월21일 이후부터 적용됩니다. 그동안 마일리지 좌석은 취소 시점과 상관없이 취소 수수료 3000마일리지를 부과해 91일 이전 취소 시 무료 취소가 가능한 현금구매 좌석과 차별적이라는 지적이 있었죠.

출처=대한항공 홈페이지 캡쳐

◇마일리지 소액이라면->가족과 합산, 상품 구매

저처럼 보유 마일리지가 5000마일 이하 소액이거나 여행 계획이 없다면 '마일리지 가족 합산 제도(가족 마일리지 제도)'를 통해 여행 계획이 있는 다른 가족에게 양도할 수 있어요. 대한항공은 본인을 포함해 최대 5명, 아시아나항공은 8명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마일리지를 이용해 상품을 구매할 수도 있는데요. 대한항공 마일리지로 모형비행기, 어린이 헤드폰, 여행용 파우치, 텀블러 등 항공사 로고 상품을 구매할 수 있어요. 아시아나항공은 매주 마일리지로 구매 가능한 상품을 제안하는 '위클리딜즈'를 통해 커피, 치킨 등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상품들을 마일리지로 구매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에요.

김은정 기자  ejkim@olivenote.co.kr

<저작권자 © 올리브노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