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리빙
올 겨울 대세 '페이크 퍼' 예쁘게 오래 입는 꿀팁

롱패딩이 독주했던 지난해와 달리 올겨울 패션업계는 페이크(에코) 퍼와 롱패딩이 양분할 것으로 보입니다. 2년 연속 롱패딩만 입기에는 살짝쿵 지겹잖아요? 의류업체들도 이를 눈치챘는지 겨울 대표 아이템으로 다들 페이크 퍼 제품 한두 개씩은 내놓고 있습니다.

페이크 퍼는 인조 모피를 말하는데요. 따뜻한 건 물론 디자인도 예쁘고 가벼운 데다 가격까지 합리적입니다. 게다가 모피가 아닌 인조 모피를 입음으로써 '개념인'이 될 수 있는 건 덤이라고 해요. (최근 일부 글로벌 패션업체는 동물 보호 운동에 대한 지지의 표현으로 모피나 동물 털을 사용한 제품을 만들지 않기로 선언한 바 있습니다)

그런데 페이크 퍼도 제품에 따라 퀄리티가 천차만별이기 때문에 잘 골라야 오~래 예쁘게 입을 수 있어요 이번 기회에 페이크 퍼 제대로 고르는 법과 관리법까지 한 번에 알아볼게요.

◇페이크 퍼 똑소리 나는 선택법..윤기 흐르고 털 빠짐없어야!

페이크 퍼 역시 리얼 퍼와 마찬가지로 만졌을 때 촉감이 보드랍고 눈으로 봤을 때 윤기가 흐르는 제품을 선택해야 합니다. 페이크 퍼는 실제 모피의 느낌을 살리기에 제격인 '아크릴'과 '폴리에스테르'로 만드는데요. 이 섬유들은 아주 보드랍고 윤기가 흐르는 것이 특징입니다.

또 털이 많이 빠지는 제품은 구매를 피해야 하는데요. 털이 아예 빠지지 않는 제품은 없지만 털이 덜 빠지는 제품은 분명히 있답니다. 우선 털이 촘촘히 박혀 있는지 눈으로 확인하고요. 그 다음 손으로 털을 잡아 당겨 얼마나 빠지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털이 마구마구 빠지면 제대로 만들어진 제품이 아니기 때문에 날리는 털로 오히려 고생하는 수가 있어요. 살짝 귀띔하자면 페이크 퍼를 사러 가는 날 검은 옷을 입고 가서 슬슬 비벼 보는 것도 털 빠짐을 확인할 수 있는 좋은 팁입니다.

◇첫 세탁은 드라이클리닝..찬바람으로 말리고 두꺼운 행거에 보관!

페이크 퍼를 오래도록 예쁘게 입으려면 털의 풍성한 볼륨감을 살리면서 윤기 있게 관리하는데 중점을 둬야 합니다.

우선 첫 세탁은 무조건 드라이클리닝을 해야 해요. 전문가들은 가능하면 두 번째 세탁까지 드라이클리닝하길 추천합니다.

그다음부터는 집에서 간편하게 물세탁을 하면 되는데요. 손세탁을 하면 훨~씬 좋겠지만 힘들다면 세탁기에 돌려도 문제없습니다. 이것 역시 페이크 퍼의 장점이죠. 다만 중성세제나 울샴푸를 이용해서 단독으로 세탁하는 걸 잊으면 안 되고요. 세탁망에 넣어 단독으로, 섬세 모드에서 돌리면 훨씬 더 예쁘게 오래도록 입을 수 있습니다.

페이크 퍼의 털이 눌리지 않기 위해 두꺼운 옷걸이에 걸어서 말려주세요.

또 주의해야 할 것! 따뜻한 물에 세탁하면 옷의 형태가 변하기 때문에 미지근한 물에 세탁해야 합니다. 아울러 탈수 코스는 가볍게 넘어가 주세요. 페이크 퍼는 탈수를 하면 털이 눌리거나 빠질 수 있어요.

살살 비틀어 물기를 짜내거나 마른 수건으로 물기를 찍어 내면 손상을 최대한 줄일 수 있습니다. 급하게 말려야 한다면 헤어드라이어를 이용하면 되는데요. 뜨거운 바람은 절대 피하고요. 시원한 바람을 털의 반대 방향으로 쐬어주세요!

페이크 퍼는 롱패딩과 달리 옷걸이에 걸어서 말려야 합니다. 뉘어서 말리면 털이 눌려서 볼륨이 살지 않거든요. 말리는 중간중간 털의 상태를 확인하면서 빗질을 해주는 것도 좋은 방법! 털이 완전히 마르면 털의 반대 방향으로 빗질을 해서 모양을 잡아주면 완벽합니다. 아, 건조와 보관할 때 두꺼운 옷걸이를 사용하는 것도 잊지 마세요!

임성영 기자  rossa83041@olivenote.co.kr

<저작권자 © 올리브노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