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키즈 육아
"영어? 가장 중요한 건 국어예요"(영어학원 원장 Ver.)

[편집자주]'영어교육'은 대한민국 부모가 아이를 낳은 후 가장 먼저 하는 교육 관련 고민이 아닐까 싶습니다. 영어 조기교육을 해야 할까를 시작으로 한다면 어떻게 해야 할지, 어떤 방법을 선택해야 할지.. 등 꼬리에 꼬리를 물고 고민이 이어지죠. 그래서 올리브노트에서는 현직 영어학원 선생님과 아이 영어교육을 위해 미국으로 건너간 엄마, 해외에서 일하는 직장인 등 영어와 밀접한 관계에 있는 다양한 사람들의 다양한 생각을 인터뷰를 통해 전해드릴 예정입니다.

"전 무조건 영어보다 한글을 먼저 익혀야 한다고 생각해요. 물론 조건은 있죠. 한국에서 초등학교와 중고등학교까지 다닐 아이라면요. 국어가 제대로 되지 않은 아이는 학창시절 내내 고생하더라고요"

최 선생님이 운영하는 학원에서 공부하고 있는 초등학교 1학년 아이들이 수업 준비를 하고 있다.

최영어(43세·가명) 선생님은 대학에서 영어를 전공하고 미국으로 유학도 다녀왔다. 한국에 돌아와 영어학원 강사로 일하다 5년 전 직접 학원을 차려 운영하고 있다. 7살 터울의 아들과 딸을 키우는 워킹맘이기도 하다.

최 선생님은 "저도 한창 공부할 때나 이 일을 처음 시작할 때까지는 영유아 시기에 영어 조기 교육을 해야 한다는 주의였다"며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제) 학생들이 중학교에 가고 고등학교에 가면서 생각이 달라졌다"고 말했다.

그는 대화를 나누던 중 갑자기 초등학교 1학년 수학 교과서와 중고등학생들의 시험지 몇 장을 들어 펼쳤다. 수학 교과서와 시험지라고 하기에는 글자가 많이 보였다.

최 선생님은 "우리가 학창시절에 봤던 책과 다르게 문제와 지문이 길다"며 "우선 문제를 읽고 이해한 뒤 어떻게 풀지 해법을 설계해야 하는데 국어가 제대로 안 된 아이들은 문제 자체를 이해하지 못해서 아예 문제에 손도 못 댄다"고 설명했다.

초등학교 1학년 교과서(출처=EBS육아학교 공식블로그)

또한 그는 "파닉스(Phonics·글자와 소리와의 관계를 배우는 교수법)를 가르칠 때도 한글을 익힌 아이와 익히지 않은 아이의 습득 속도가 다르다"며 "한글을 익힌 아이의 학습 속도가 2배 이상 빠르다"고 강조했다.

그렇다고 조기 영어 교육을 완전히 부정하는 건 아니다. 영어 노래를 듣고 따라 하면서 자연스럽게 노출하고 흥미를 유발하는 건 좋은 방법이다. 다만 한글(국어)을 완전히 배제한 상태에서 영어만 가르치는 건 오히려 독이 될 수도 있다는 것.

그래서 그는 영어학원 원장이자 강사임에도 자녀가 초등학교에 들어가기 전까지 영어교육을 시키지 않았다. 오히려 한글에 더 신경 쓰고 책을 많이 읽도록 했다. 학원생들에게도 마찬가지다. 하루에 한 시간씩 한글로 된 책을 읽으라고 매일같이 얘기한다.

최 선생님은 "국어를 제대로 읽고 쓰고 이해할 줄 아는 아이들이 중고등학생이 되면 이해력에서 또 학업의 성과가 갈린다"면서 "누구나 다 아는 얘기지만 실제로 책을 많이 읽지 않아서 이해력이 떨어지면 어느 수준 이상은 성적이 오르지 못하더라"고 지적했다.

그가 추천하는 가장 좋은 영어교육법은 영유아기에 한글을 먼저 익힌 뒤 완전히 한글을 떼면 그때 영어를 시작하는 방법이다. 물론 어릴 때부터 책을 많이 접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전제조건이다. 그래서 굳이 영어유치원에 가지 않아도 된다는 입장이다. 초등학교 고학년 때 여름방학이나 겨울방학을 이용해 해외로 어학연수에 보내는 것이 인풋 대비 아웃풋이 크다고 한다.

최 선생님은 "교육법도 유행을 타고 아이 성향에 따라 효과가 달라지기 때문에 정답이 없다"면서도 "하지만 경험상 국어의 기초가 잘 닦여 있고 이해력이 뛰어난 아이가 영어를 비롯해 대부분의 과목에서 좋은 성과를 내는 건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임성영 기자  rossa83041@olivenote.co.kr

<저작권자 © 올리브노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