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리빙
9~10월에 본 영화·공연 티켓, 책으로 바꿔 가세요

공연, 전시, 영화를 본 뒤 관람권을 가져오면 책으로 교환해주는 '도깨비책방'이 26일부터 31일까지 운영됩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2018 책의 해를 맞아 독서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했는데요. 지난해 첫 운영 당시 큰 호응을 얻은 바 있죠.

9월과 10월에 이용한 공연, 전시, 영화 유료 관람권이나 지역 서점에서 도서를 구입한 영수증을 제출하면 책으로 교환할 수 있는데요. 현금 또는 신용카드로 결제한 관람권 및 영수증이 있어야 하고 합계는 5000원 이상이어야 합니다. 초대권이나 무료 관람권은 당연히 해당되지 않겠죠. 온라인 서점 및 대형 서점에서 발행한 영수증도 책으로 바꿀 수 없으니 유의하세요.

박물관, 전시관, 고궁은 입장료가 무료인 곳도 있는데요. 이런 경우는 입장권이 3장 있으면 책 교환이 가능합니다.

도깨비책방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서울 대학로 이음센터(26~28일), △서울 예술의전당(31일), △부산 롯데시네마 광복점(26~28일), △전북 전주 롯데시네마 전주점(26~28일) 등 4곳에서 열립니다.

교환 장소에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경우에는 26일 낮 12시부터 서점온 홈페이지(www.booktown.or.kr)에서 관람권 및 영수증을 인증하면 원하는 책을 배달해줍니다. 배송비는 무료입니다.

교환할 수 있는 도서는 △엄마 반성문 △엄마표 교과 놀이 △아빠, 이런 여행 어때? △똥 학교는 싫어요! △숫자가 무서워! △사랑해, 아빠 △까르르 깔깔 △어린이를 위한 서양미술사 100 등 부모와 어린이를 위한 책을 포함해 총 150권입니다. 서점온 홈페이지 도서목록 페이지에서 읽고 싶은 책을 미리 확인해두면 좋겠죠.

출처=대한민국 정책브리핑 홈페이지 캡쳐

김은정 기자  ejkim@olivenote.co.kr

<저작권자 © 올리브노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