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리빙
냉장고에 넣으면 끝?..여름철 과일 보관법 전격공개

더운 여름엔 수박이나 참외처럼 달고 시원한 과일이 더욱 당깁니다. 그래서 호기롭게 마트에서 과일을 잔뜩 사 왔다가 상하거나 맛이 없어져서 버렸던 기억이 아마 있을텐데요. 분명히 냉장고에 잘 넣어뒀는데 왜 그랬을까요? 지금부터 각 과일별로 제대로 보관하는 법을 알아보겠습니다.

◇'수박', 깨끗이 씻어 모두 잘라 용기에 보관

대표적인 여름 과일인 수박! 수박은 워낙 크기가 커서 반으로 잘라 랩이나 은박지로 덮어 보관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그러면 랩이나 은박지 단면에 세균이 번식할 뿐만 아니라 빨리 상해 위생상 좋지 않아요.

수박은 먼지나 세균 등이 묻어 있을 수 있는 겉면을 깨끗하게 씻고 껍질을 모두 제거한 뒤 빨간 속살 부분만 잘라 용기에 넣어 냉장보관하는 게 좋습니다.

◇'참외', 공기 안 통하게 밀봉 후 냉장보관

참외는 하얀 줄 부분에 숨구멍(기공)이 많아 공기에 노출되면 수분이 공기중으로 날아가 버려요. 그럼 쪼그라들면서 시들게 되죠. 따라서 완전 밀폐가 가능한 지퍼백 등에 넣어 공기가 통하지 않게 한 후 냉장보관하는 게 좋아요.

만약 왼쪽 사진의 참외처럼 껍질에 상처(갈색부분)가 났다면 그 참외부터 먹어야 해요. 껍질이 손상되면 변질 속도가 빨라지기 때문이죠.

◇'복숭아', 실온 보관 후 먹어야 당도 높아

복숭아는 온도가 낮으면 당도가 떨어지는 특징이 있어요. 그래서 잘 익은 복숭아는 실온에 뒀다가 먹어야 맛있습니다. 만약 복숭아가 덜 익었다면 냉장 보관해 후숙시켜 먹는 게 좋은데요. 이때 신문지나 키친타월 등으로 감싸서 보관하면 수분이 날아가는 걸 막을 수 있어요. 복숭아에 수분이 없어지면 과즙의 풍미를 느끼기 힘드니까요.

아, 후숙된 복숭아를 먹을 때도 냉장고에서 꺼낸 후 바로 먹기보단 실온에 살짝 뒀다 당도가 회복됐을 때 먹는 게 훨씬 맛있답니다.

◇'체리', 수분 제거 후 냉장보관

체리 역시 대표적인 여름 과일인데요. 보통 체리는 씻어서 냉장고에 넣어 보관하는 경우가 많죠. 틀린 방법은 아닌데 두 가지 과정을 더 거치면 체리를 싱싱하게 오래도록 먹을 수 있어요. 우선 체리를 씻을 때 무르거나 곰팡이가 핀 건 골라내 주세요. 그리고 키친타월로 물기를 모두 없애주는 게 포인트! 체리에 습기가 묻어 있는 상태로 보관하면 금방 물러 썩는답니다.

만약 씻지 않고 보관한다고 해도 위 두 가지 과정은 꼭 거쳐주세요. 유통되는 과정에서 냉장과 실온을 왔다 갔다 하다 보면 체리 겉면에 수분이 생기는 경우가 많거든요.

◇'바나나', 꼭지 감싼 후 걸어서 보관

바나나도 냉장보관하지 않고 실온에서 보관해야 더 맛있는 과일 중 하나입니다. 더운 여름엔 더 빨리 익어 물러져 금방 못 먹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를 막기 위해선 바나나를 갈변시키는 성분이 나오는 꼭지 부분을 알루미늄 호일이나 종이 호일 등으로 감싸서 보관하면 좋아요.

또 껍질이 바닥 등에 닿는 면적이 많을수록 더 빨리 검어지기 때문에 바나나 걸이 등을 이용해 공중에 매달아 놓으면 바나나를 더 싱싱하게 오래도록 먹을 수 있습니다.

임성영 기자  rossa83041@olivenote.co.kr

<저작권자 © 올리브노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