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키즈 육아
예스24vs알라딘vs개똥이네 중고책 팔기..매입가는 '천차만별'

아이를 키우는 부모라면 책꽂이 구석에 '이젠 읽지 않는' 책들이 가득 쌓여 버리지도 못하고 처치 곤란인 경험이 한 번쯤 있으실텐데요. 특히 도서 수가 많은 유아전집은 비싼 값에도 아이가 읽는 기간은 짧아 금세 방치되기 쉽죠. 그렇다고 버리거나 남을 주기엔 사실 좀 아깝고, 이럴 때 생각나는 곳이 바로 중고서점입니다.

온라인 서점을 통해 중고 책을 판매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온라인 서점들이 운영하는 오프라인 중고서점에서도 책을 팔 수 있습니다. 온라인 서점에서 책을 팔면 정산을 받는 데 약간의 시간이 소요되지만 온라인 서점은 책을 팔자마자 정산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또 책을 판 뒤 서점에서 판매 중인 중고 책의 상태를 육안으로 확인한 후 구매할 수 있어 아이를 키우는 부모들 사이에서 인기가 많다고 하는데요.

중고서점에 책을 파는 게 얼마나 경제적인지 알아보기 위해 제가 직접 집에 방치된(?) 아동전집, 소설, 문제집 등을 들고 중고책을 취급하는 유명 온오프라인 서점인 '예스24(YES24)' '알라딘' '개똥이네'를 찾아가 팔아봤습니다.

◇중고 책 파는 법 '비슷'..앱으로 '바코드' 확인

알라딘과 예스24는 앱을 통해 중고 책 판매 전 매입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출처=알라딘 앱 캡쳐)

오프라인 중고서점에서 중고 책을 파는 법은 비슷합니다. 우선 각 업체 온라인 사이트에 회원가입을 하면 매장에서 좀 더 빨리 책을 팔 수 있고, 좀 더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예스24와 알라딘은 모바일 앱으로 책 바코드를 찍어 예상 '매입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중고서점이 모든 책을 다 매입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헛걸음을 줄이기 위해서는 앱으로 미리 매입 가능 여부와 매입가를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예스24='바이백' 계산대에 있는 번호표를 뽑고 대기 번호가 화면에 나올 때까지 기다립니다. 자신이 들고 있는 번호표가 대기화면에 뜨면 계산대로 가서 판매하려는 책을 직원에게 건네줍니다. 직원이 조회를 통해 매입이 가능한 책인지 확인한 후 상태별로 '최상, 상, 중, 매입불가'로 나눠 금액을 책정합니다. 책을 판매한 수익은 현금이나 예스24 포인트로 받을 수 있는데요. 포인트로 적립할 시 20% 추가 포인트를 지급하는 점 참고하세요.

△알라딘='책 삽니다' 계산대에 있는 번호표를 뽑고 차례를 기다립니다. 매대에 판매하려는 책을 올려놓으니 직원이 본인 확인(휴대폰 번호 인증)을 합니다. 예스24와 마찬가지로 도서 상태에 따라 '최상, 상, 중, 매입불가'로 매입가를 책정하는데요. 판매 수익은 현금이나 포인트로 돌려받을 수 있습니다.

△개똥이네=제가 방문한 지점은 예스24나 알라딘처럼 매입 번호표를 나눠주는 순번제가 아니었습니다. 계산대에 가서 책을 팔러 왔다고 얘기하면 직원이 매입할 책을 확인합니다. 개똥이네는 주로 아동 전집을 매입한다고 하는데요. 일반 단행본도 매입하긴 하지만 매장 재고와 상황에 따라 따라 전집 외 책은 매입이 거절될 수 있습니다.

◇매입 '천차만별'..매입가, 더 좋은 곳은?

중고서점이라고 모든 중고 책을 매입하는 것은 아닙니다. 매장 상황에 따라 다르지만 너무 재고가 많은 책이나 개정판이 나온 경우, 책 상태가 너무 좋지 않은 경우, 구성품이 누락된 경우는 매입이 거절될 수 있습니다.

저는 총 17권(전집 10권, 일반 도서 7권)을 가지고 세 곳의 중고서점에 방문했는데요. '개똥이네'의 경우 증정품이 아닌 아동 전집만 매입을 한다고 해서 책 팔기에 실패했고, 알라딘에 4권, 예스24에 1권을 판매했습니다. 그럼 세 곳 중 어느 곳이 가장 매입가가 높았을까요?

개인적으론 예스24가 알라딘보다 상대적으로 매입가가 더 높다고 생각되는데요. 같은 가격에 판매되고 있는 영어 문제집을 예스24와 알라딘에서 각각 판매했습니다. 두 곳 모두에서 도서 상태는 '최상' 등급을 받았는데 알라딘 매입가는 4900원, 예스24 매입가는 5300원이었습니다. 예스24가 아주 조금 더 매입가가 높은 셈이죠.

하지만 더 다양하고 많은 책을 매입하는 곳은 알라딘이라 생각됩니다. 알라딘에서 판 책 중 일부는 예스24에서 매입불가 판정을 받은 책이었습니다. 그래서인지 서점에서 판매 중인 책의 종류도 알라딘이 더 다양했습니다.

물론 중고서점 상황에 따라 다르며 매입가는 그날의 재고에 따라 매일매일 달라지고, 모바일 앱을 통해 판매가 가능한 책이라는 확인을 하고 방문했어도 정작 매장에 가서 팔지 못하는 책도 있으니 참고하세요.

이날 중고 책 5권을 팔아 총 1만2900원을 손에 쥐었습니다. 서점을 둘러보다 아이들에게 선물하고 싶었던 팝업 책을 발견했는데요. 안 읽는 책을 팔고 그 돈으로 정가의 반값 정도밖에 안 되는 상태 좋은 책을 구입해 아이들에게 선물할 수 있어서 꽤나 만족스러운 쇼핑이었습니다.

임지혜 기자  limjh@olivenote.co.kr

<저작권자 © 올리브노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