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리빙
변색된 컵, '베이킹소다' 한 스푼이면 새 컵 변신!
누렇게 변한 컵 안에 베이킹소다를 넣고 뜨거운 물을 부은 후 수세미로 닦아내면 새것처럼 되살아난다. (사진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흰색 컵은 오래 사용하다 보면 내부가 누렇게 변색된다. 주방 세제로 아무리 빡빡 문질러도 여간해선 닦이질 않는다. 멀쩡한 컵을 버릴 수도 없으니 식구들끼리만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이때 베이킹소다를 이용하면 변색된 컵을 새 컵처럼 되살릴 수 있다.

컵 안에 티스푼 하나 정도의 베이킹소다를 넣고 뜨거운 물을 붓는다. 10분 정도 지나 물이 조금 식었을 때 수세미로 닦으면 갈색 물이 나온다.

오염된 물을 버리고 흐르는 물에 씻어주면 하얀 컵으로 되살아난다. 가능하면 뜨거운 물을 컵에 가득 붓는 게 좋다. 물에 잠겼던 부분이 확실히 더 하얗게 되고 이물질도 쉽게 닦인다.

눌어붙거나 탄 냄비도 베이킹소다를 이용하면 깨끗하게 세척할 수 있다. 냄비에 물을 붓고 베이킹소다를 한두 스푼 정도 풀어 끓인 다음 냄비가 식었을 때 닦아 주면 된다.

참고로 간혹 더 강력한 세척 효과를 위해 베이킹소다와 식초를 같이 사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잘못된 상식이다.

베이킹소다와 식초는 각각 '알칼리성'과 '산성'을 띄는 물질로 섞이면 중화된다. 예컨대 혼합 시 베이킹소다 양이 식초보다 더 많으면 알칼리성인 베이킹소다가 모두 분해되면서 식초의 산성까지 약하게 만든다. 세척 효과가 떨어진다는 얘기다.

반대로 베이킹소다의 양보다 식초가 더 많으면 베이킹소다의 알칼리성이 모두 사라져 식초만 단독으로 쓰는 것과 효과가 다르지 않다. 베이킹소다만 낭비하는 셈이다.

임성영 기자  rossa83041@olivenote.co.kr

<저작권자 © 올리브노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