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리빙
봄맞이 옷장 다이어트 결심!..'기부까지 한방에'

봄맞이 대청소를 하면 가장 먼저 옷장을 뒤엎게 되는데요. 상태는 괜찮지만 유행이 지나서 못 입는 옷들, 작아져서 못 입는 아이 옷 등 하나둘씩 빼놓다 보면 옷이 산더미처럼 쌓이게 됩니다. 주변에 물려 입을 사람이 있으면 다행이지만 그럴 사람도 딱히 없을 땐 처치 곤란이죠.

이럴 때 '이곳'에 헌 옷을 가져가면 어려운 이웃을 돕는 건 물론 환경오염도 막을 수 있다고 하는데요! 게다가 기부받는 헌 옷의 조건도 까다롭지 않아 부담이 없다고 합니다. 봄을 맞아 아이와 함께 헌 옷을 정리하고 기부하면서 자원의 소중함과 나눠쓰는 것의 아름다움을 직접 체험해 보는 건 어떨까요?

직접 H&M 매장에 가서 헌 옷이 든 쇼핑백 1개를 기부했습니다.

◇기부하고 할인쿠폰 받고..SPA 브랜드 'H&M'

가장 대표적인 이곳은! 바로 글로벌 SPA 브랜드 'H&M'입니다. H&M에서는 의류 수거 프로젝트인 'Close the loop'를 하고 있습니다.

직원에게 헌 옷이 든 쇼핑백을 주면 쿠폰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 쿠폰은 H&M에서 새 옷을 4만원 이상 살 때 쓸 수 있으며 영수증 1개당 하나의 쿠폰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버려지는 옷들을 모아 세탁과 수선 등을 거쳐 중고시장에 유통하거나 다시 입기 어려운 옷은 다른 제품의 원자재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재사용도 불가능한 옷은 원사로 만들거나 자동차 댐핑재나 절연재 같은 부자재로 재탄생시킨다고 하네요.

H&M은 전 세계적으로 패션 폐기물을 하나도 만들지 않겠다는 목표로 옷의 브랜드와 상태에 상관없이 헌 옷을 모두 받고 있고요. 옷이 아닌 천 소재 제품을 모두 수거하고 있다고 합니다. 가까운 H&M 매장 어디든 헌 옷을 쇼핑백에 담아 계산대에 있는 직원에게 전달하면 됩니다.

실제로 받은 쿠폰을 사용해 봤습니다. 물론 이 쿠폰을 사기 위해 쓰지 않아도 될 돈을 쓴 게 아닌가 잠시 고민했지만 5000원을 바로 할인 받으니 기분은 좋았습니다.

무엇보다 쇼핑백 1개당 5000원짜리 할인쿠폰 한 장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 할인쿠폰은 H&M에서 새 옷(4만원 이상)을 구매할 때 영수증 1장 당 1개의 쿠폰을 쓸 수 있고요. 하루에 최대 2장까지 받을 수 있습니다.

내 옷장을 말끔히 정리하고 환경오염도 줄이면서 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으니 일석삼조네요!

◇기부하고 세제혜택 받고..'옷캔'

그 다음 이곳은! 바로 '옷캔'입니다. 옷캔은 외교부소관 비영리법인(NGO)인데요. 헌 옷이나 신발 등을 기부받아 국내외 소외계층과 제 3세계 어린이에게 전달합니다.

출처=옷캔 홈페이지

옷캔 역시 브랜드나 옷의 상태를 크게 따지지 않기 때문에 헌 옷을 잘 정리한 다음 박스(우체국 박스 기준 5호, 1박스 당 15kg 이하)에 싸서 택배로 부치면 됩니다. 심하게 오염된 게 아니라면 따로 세탁할 필요가 없다고 하네요. 물론 누군가가 입을 옷인만큼 오염이 너무 심하거나 훼손된 옷은 양심껏 걸러 내야 하겠죠? 버리려는 게 아니니까요.

옷캔 홈페이지에서 기부신청서를 작성하고 택배 기사 방문 날짜를 선택하면 옷캔과 계약된 택배회사에서 집에 와서 찾아갑니다. 직접 택배사를 선택해 보내는 것도 상관 없습니다.

출처=옷캔 홈페이지

다만 옷캔의 경우 택배비는 '운송비 기부' 명목으로 처리돼 보내는 사람이 부담해야 합니다. 옷캔에 기부하는 옷의 양이 매년 늘면서 국내와 해외 운송비 및 포장 비용 등이 큰 폭으로 늘었기 때문인데요. 아무래도 비영리기업이다 보니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던 듯 합니다.

옷캔은 추가 기부를 원할 경우 기부금을 간단하게 낼 수 있도록 했는데요. 운송비 기부 페이지에서 5000원~직접 입력까지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고요. 물론 선택하지 않아도(0원) 됩니다.

헌 옷을 기부한 데 따른 혜택도 있습니다. 운송비 기부금과 옷캔에서 측정한 헌옷 기부 금액을 합쳐 연말 정산 시 세제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한건데요. 그렇게 큰 금액은 아니지만 좋은 일도 하면서 세제혜택을 받으면 왠지 더 뿌듯하겠죠?

*해당 기사는 관련 업체들로부터 어떠한 혜택이나 대가를 받지 않고 기자 본인이 직접 비용을 지불한 후 작성했습니다.

임성영 기자  rossa83041@olivenote.co.kr

<저작권자 © 올리브노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