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발 코로나 여파에 '등교 1주일씩 또 연기'
상태바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 여파에 '등교 1주일씩 또 연기'
  • 김은정 기자
  • 승인 2020.05.11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등학교 3부터 순차적으로 시작될 예정이었던 등교수업이 1주일씩 또 연기됐습니다.

서울 이태원 클럽을 중심으로 코로나19의 지역 감염이 다시 확산세를 보이자 초·중·고교 학생이나 교직원을 통해 학교와 지역 사회로 걷잡을 수 없이 번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습니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1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학생들의 등교수업 시작일을 연기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4일 교육부가 발표했던 학년별 등교수업 일정을 일주일씩 미룬 건데요.

당초 13일로 예정돼 있던 고등학교 3학년의 등교 수업은 20일로, 고2·중3·초1∼2·유치원생은 오는 27일로 연기됐습니다. 고1·중2·초3~4학년은 6월3일, 중1과 초5~6학년은 6월8일에 등교수업을 시작합니다.

학년별 등교 수업 시작일이 다음주에 또다시 연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교육부는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결과 등을 고려해 등교 추가 연기 여부를 이달 20일쯤 발표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학부모들은 교육부의 결정에 대해 대체로 수긍하는 분위기입니다. 초등학교 1학년 자녀를 둔 이현주(37세) 씨는 "어른들의 그릇된 행동으로 또다시 코로나가 확산돼 피해를 보는 학생들이 불쌍하다"면서 "아이들의 건강이 위협 받는 것 보단 나으니 잘한 결정"이라고 전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