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헷갈리는 '설날 차례상' 확실히 알려드려요
상태바
매년 헷갈리는 '설날 차례상' 확실히 알려드려요
  • 강은혜 기자
  • 승인 2020.01.2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민족 최대 명절인 설날이 다가왔습니다. 오랜만에 만난 가족들과 오손도손 모여 이야기도 하고 맛있는 음식을 먹는 즐거운 날이죠. 하지만 이렇게 즐거운 설에도 우리를 당황스럽게 하는 것이 있으니 바로 '차례상차림'입니다.

매년 돌아오는 설이지만 당일 아침상만 차리려 하면 머릿속이 하얗게 변하죠. 차례상차림은 각 지방이나 집안의 전통에 따라 상 차리는 방법이 조금씩 차이가 있어 정해진 답은 없어요.

하지만 기본적인 상차림 원칙은 존재합니다. 이것만 잘 알아둔다면 차례상을 준비하는데 훨씬 수월해질 거예요. 지금부터 올리브노트가 설맞이 차례상차림에 대해 알려드릴게요. 
 
먼저 음식을 놓을 방향을 알아야 하는데요. 상을 바라볼 때 오른쪽을 동(東), 왼쪽을 서(西)라고 합니다. 차례상 앞쪽은 남(南), 지방 붙이는 쪽을 북(北)으로 삼습니다.

◇1열(밥과 국)

=지방(신위)이 놓인 1열에는 수저를 담는 그릇인 시접과 술잔을 놓고 떡국을 올립니다. 

◇2열(적과 전)

=어동육서(魚東肉西) 원칙에 따라 생선은 동쪽, 고기는 서쪽에 놓습니다. 이때 두동미서(頭東尾西)에 맞춰 생선 머리는 동쪽, 꼬리는 서쪽에 맞춰 육전과 생선을 올리면 됩니다.

◇3열(탕류)

=탕류를 올리는 3열은 원래 어탕(생선탕), 소탕(채소탕), 육탕(고기탕) 세 종류의 탕을 올리는 게 원칙이나 요즘에는 경우에 따라 일부는 생략하기도 합니다. 

◇4열(생선과 나물 등)

=좌포우혜(左脯右醯) 원칙에 따라 포(문어, 명태, 오징어 등)를 서쪽에 두고 식혜를 동쪽에 놓습니다. 삼색 나물은 포와 식혜 중간에 올립니다.

◇5열(과일과 과자)

=조율이시(棗栗梨枾) 원칙에 따라 대추와 밤, 배, 감 등의 과일과 약과, 강정 등을 올립니다. 과일은 홍동백서(紅東白西)에 맞춰 붉은 과일인 사과는 동쪽, 흰 과일인 배는 서쪽에 놓습니다. 이때 사과나 배는 위아래만 잘라 올리고 밤은 껍질을 벗겨 놓습니다. 

△여기서 주의사항 몇 가지 더!

①차례 음식에는 우리나라에서 예로부터 귀신을 쫓는 음식으로 여겨지는 고춧가루와 마늘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붉은 팥 대신 흰 고물을 쓰고요. 

②꽁치나 갈치, 삼치 등 이름이 '~치'로 끝나는 생선이나 메기나 장어 등 비늘이 없고 긴 생선은 차례상에 올리지 않습니다.

③복숭아처럼 털이 있는 과일은 올리지 않습니다.

④음식의 수는 홀수로 맞춰 올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