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고 육성 속도..고교생도 수강신청 '고교학점제'가 뭐길래
상태바
일반고 육성 속도..고교생도 수강신청 '고교학점제'가 뭐길래
  • 임지혜 기자
  • 승인 2019.11.0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학년 고교학점제 시행에 맞춰 일반고를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미래형 대입제도를 마련해 고교 교육을 획기적으로 혁신하겠다"-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교육부가 오는 2025년까지 자율형사립고(이하 자사고)·외국어고(이하 외고)·국제고 등을 모두 일반고로 전환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일반고 일괄 전환으로 시점을 잡은 2025년은 '고교학점제'가 일반고에 전면 도입되는 해이기도 한데요. 대체 고교학점제가 뭐길래 굵직한 교육 정책들이 맞물려 시행되는지 궁금한 독자들을 위해 올리브노트가 알기 쉽게 설명해 드릴게요.

고교학점제는 고등학생들이 자신의 진로에 따라 다양한 과목을 선택, 이수하고 누적학점이 기준에 도달할 경우 졸업을 인정받는 교육 제도입니다. 현재 대학들이 운영하는 학점제와 비슷한데요. 현재는 일부 연구학교 및 선도학교에서 시범 운영 중이며 단계적으로 도입돼 2025년 전 일반고에 고교학점제가 시행될 예정입니다. 

현재의 고교 학사제도가 어떻게 달라지는지 살펴볼까요? 먼저 교육과정 이수 기준이 달라집니다. 고교학점제가 우선 적용되는 마이스터고 학점제 도입 방안에 따르면, 이수 기준은 '단위'에서 '학점'으로 변경됩니다. 1학점 수업량을 현행 50분 기준 17회에서 16회로 완화하고, 총 이수 학점은 3년 동안 현행 204단위에서 192학점으로 바뀌죠.  

고교학점제 도입 시 학사 과정(캡쳐=교육부 고교학점제 홈페이지 캡쳐)
고교학점제 도입 시 학사 과정(캡쳐=교육부 고교학점제 홈페이지 캡쳐)

수업 방식도 크게 바뀝니다. 학생들의 선택권을 늘리기 위해 국어∙영어∙수학 외에 다양한 과목이 포함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고등학생들은 주어진 교육과정에 따라 수업을 들었지만, 고교학점제가 시행되면 학생들은 자신의 진로에 따라 원하는 과목을 선택해 수업을 듣고 학점을 이수할 수 있습니다. 

개인별 시간표에 따라 학생이 능동적으로 수업에 참여해야 하며, 학생 평가는 수업과 연계한 과정을 중심으로 평가하며 교사별 평가가 이뤄질 예정입니다. 현재의 상대평가에서 성취평가제(절대평가)로 바뀔 가능성도 크죠. 

대학교의 '에프(F) 학점'과 비슷하게 과목의 미이수 학생들이 발생할 수도 있는데요. 이런 경우 재이수 아니면 보충과정을 통해 보강 수업을 들어야 합니다. 이렇게 이수한 과목에 대해 학점을 취득하고, 누적된 학점이 졸업 기준에 도달하면 고등학교를 졸업하게 되는 것이죠. 

교육부는 "학생의 과목 선택권 보장, 교수 학습 평가 개선 등을 통해 고교 교육의 실질적 변화를 가져올 것이다"라며 "학교 내 교육과정의 다양성을 확보함으로써 안정적인 고교체제 개편을 뒷받침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장밋빛 기대와 달리 고교학점제는 아직 미완성 단계입니다.. 일각에서는 고교 내신 절대평가가 시행됐을 때 학교들이 점수 부풀리기 경쟁을 할 수 있고 기존에 없던 과목이 늘어나면서 교원들의 부담감이 커질 수 있다는 지적이 쏟아집니다. 유급자에 대한 사회적 낙인, 기존 대입 체계(수능)과의 괴리 등 해결해야 할 문제도 많습니다. 교육부는 정책 연구를 거쳐 구체적인 로드맵인 '고교학점제 종합추진계획'을 내년에 발표한다는 계획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