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예방접종' 가기 전 꼭 확인하세요!
상태바
'독감 예방접종' 가기 전 꼭 확인하세요!
  • 임성영 기자
  • 승인 2019.10.25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연한 가을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침저녁으로 느껴지는 쌀쌀한 기운이 금방 겨울이 올 것을 암시하는데요. 이맘때가 되면 많은 엄마 아빠가 아이를 데리고 소아과나 보건소를 찾아요. '인플루엔자(독감) 예방 접종'을 위해서죠.

특히나 영유아와 어르신, 임산부는 정부에서 무료로 접종해준다고 하니 마음이 더욱 급할텐데요. 하지만 무료라고 무조건 그냥 가서 접종하기보다 인플루엔자에 대해 미리 알아보고 가는 게 좋겠죠? 올리브노트에서 독감 예방 접종 전 꼭 알아야 할 몇 가지에 대해 정리해 봤습니다. 

1. 무료 3가와 유료 4가? 이왕이면 유료 4가로!

세계보건기구(WHO)와 유럽의약품청(EMA)에서도 4가 백신 접종을 권장하고 있고요. 국내 의료진 역시 3가보다 4가 백신을 맞히는 걸 더 권장합니다. 

3가와 4가의 차이는 예방 가능한 독감 바이러스의 가짓수예요. 3가는 3가지의 독감 바이러스를, 4가는 4가지의 독감 바이러스를 예방할 수 있어요.

4가는 A형 독감 바이러스 2종(H1N1, H3N2)과 B형 독감 바이러스 2종(야마가타, 빅토리아)을 포함하고요. 3가는 A형 인플루엔자 2종은 모두 들어 있지만 B형 독감 바이러스는 둘 중 하나(올해 빅토리아로 예측)만 포함돼 있습니다.

당연히 B형 바이러스를 하나 더 예방할 수 있는 4가의 독감 예방률이 더 높겠죠.

다만 정부에서 지원하는 무료 독감 백신은 3가예요. 따라서 4가를 맞으려면 따로 비용이 들어요. 접종 가격은 공급단가가 정해져 있지 않아 병원별로 모두 다르지만 올해는 평균 3만5000원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출처=보건복지부 홈페이지)
(출처=보건복지부 홈페이지)

2. 4가 접종비 병원마다 제각각.."같은 4가라면 저렴한 곳으로"

각 제약사에서 병원에 인플루엔자 백신을 납품한 단가와 병원에서 얼마나 이윤을 남기는지에 따라 가격 차이가 나는 것으로 백신의 효능에는 거의 차이가 없다고 해요.   

한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는 "보통 제조사에 따라 가격이 달라지는데 4가 백신이면 제조사에 상관없이 인플루엔자 예방에는 차이가 거의 없다"며 "주변에 알아보고 저렴한 가격에 4가를 맞는 게 가장 합리적"이라고 귀띔했습니다. 

현재 국내에서 판매되는 4가 백신은 9개 제약사(△동아에스티 △SK바이오사이언스 △녹십자 △보령바이오파마 △보령제약 △한국백신 △사노피파스퇴르 △글락소 스미스클라인 △일양약품)의 제품인데요. 정부는 △녹십자와 △보령바이오파마 △보령제약 △한국백신 △글락소 스미스클라인 △사노피파스퇴르의 백신은 생후 6개월 이상부터, 나머지 4개사의 백신은 만 3세 이상에만 사용할 것을 허가하고 있습니다.  

3. 적어도 11월 안에 접종!

예방접종을 하면 보통 2주 후에 항체가 생겨나고 6개월간 유지돼요. 전문의들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대체로 11월부터 나타나기 시작해 이듬해 봄까지 지속된다는 점을 고려해 적어도 11월까지 접종하는 것을 권하고 있습니다. 

4. 엄마 아빠는 물론 주·부 양육자 모두 접종!

간혹 '나는 건강하니까..'라는 생각에 인플루엔자 예방 접종을 하지 않는 부모들이 있는데요. 엄마 아빠뿐만 아니라 같은 집에 살거나 아이를 돌보는 사람들은 모두 접종하는 게 바람직해요. 예를 들어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같은 집에 살면서 도우미가 아이를 보고 있는 가정이라면, 할머니와 할아버지는 물론 아이의 부모와 도우미까지 예방접종을 하는 게 아이가 독감에 걸릴 확률을 낮출 수 있습니다.

독감은 유행성 전염병이기 때문에 가족 중 한 명이 독감에 걸리면 아이가 옮을 확률이 높아져요. 따라서 경제적인 부담이 있긴 하지만 가능하면 아이와 오래 접촉하는 주·부양육자 모두 독감 백신을 접종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게 전문의들의 의견입니다.

5. 독감 백신 접종을 하면 안 되는 경우 확인!

생후 6개월 미만의 영아는 접종을 받을 수 없어요. 또 과거에 인플루엔자 백신을 접종한 후 생명에 위협적인 알레르기 반응을 보인 사람 역시 제외합니다.

중(등)증 이상의 급성질환 환자는 중상이 호전될 때까지 접종을 미루는게 좋고요. 달걀 알레르기가 있는 경우도 담당의에게 이를 확인하고 접종을 결정해야 합니다. 아이의 컨디션이 좋지 않은 경우에도 접종을 미루는 게 좋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