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06건)
[막수다]'엄마 껌딱지' 내 아이의 변심
"나는 시댁이나 친정에 아이를 안 맡겨. 부모님이 아이를 돌보는게 힘드실 것 같아 죄송한 것도 있지만, 한편으론 아이가 내 품을 떠나 ...
임지혜 기자  |  2017-11-15 08:50
라인
[옆집언니 육아일기]당신은 충분히 좋은 아빠다
"아빠 일찍 오게 해주세요"최근 태평이와 오랜만에 평일 데이트를 즐기던 중 '소원 등불'을 만들며 아이가 말한 첫 번째 ...
임성영 기자  |  2017-11-13 08:50
라인
[막수다]조리원에서 아내와 아이가 돌아왔다
첫 아이 출산 후 아내는 친정 근처 산후조리원에서 2주간 몸조리를 했다. 퇴근 후면 발바닥에 불이 날 정도로 조리원으로 달려가야 했다....
임지혜 기자  |  2017-11-08 08:50
라인
[옆집언니 육아일기]혼자서도 꿋꿋이 걸을 수 있길
"애미야. 너무 엄하게 하지마. 아직 어린데"최근 시댁 모임을 하는 날 시어머니가 내게 한 말이다. 물론 시어머니가 이런 얘기를 한데는...
임성영 기자  |  2017-11-03 08:50
라인
[막수다]엄마는 인생샷이 없다
'액자 만들기 준비물로 부모님 사진과 가족사진 가져오기'큰 아이 유치원 가정통신문에 적힌 준비물을 보고 난 사진을 모아둔...
임지혜 기자  |  2017-11-01 08:50
라인
[옆집언니 육아일기]오롯이 내 아이만 바라보기
#"얘는 벌써 이렇게 뒤집는다? 이봐 이봐. 엄청 빠르지?"몇 주 뒤.. "얘 좀 봐! 벌써 이렇게 배밀이를 해!"초보맘 시절 주변 엄...
임성영 기자  |  2017-10-27 08:50
라인
[막수다]"머리털 다 빠지는 거 아냐?"...출산 못잖은 탈모 고통
첫 아이 출산 후 나에게 많은 변화가 생겼다. 사랑스러운 내 아이가 세상에 태어났다는 사실은 반가운 일이지만 체중은 믿기 싫을 정도로 ...
임지혜 기자  |  2017-10-25 08:50
라인
[옆집언니 육아일기]아이는 부모의 거울이다
#아직 결혼하지 않고 화려한 싱글라이프를 즐기는 친구들을 가끔 만나면 그들은 나를 안쓰러운 시선으로 바라보며 말한다. "일하랴 애 키우...
임성영 기자  |  2017-10-20 08:50
라인
[막수다]누가 집안일을 우습게 보나.."원더우먼도 힘들다"
'여자는 집안에서 솥뚜껑이나 운전해라'결혼 이후 완벽히 틀린 말이라고 생각하는 것 중 하나다. 운전이 미숙한 여성을 비하...
임지혜 기자  |  2017-10-18 08:50
라인
[한컷노트]조카는 악마다3
더 이상 랜선 이모는 없다.천방지축 조카 1호, 2호와 같이 살고 있는 이모의 생존 일기입니다.
강은혜 기자  |  2017-10-17 15:30
라인
[옆집언니 육아일기]밥상머리 교육 비교체험 '극과 극'
"얘는 처음부터 바짝 잡으려고. 힘들어서 안되겠어"지난해 둘째를 낳고 딸 둘 맘이 된 친구는 첫째를 키울 때만 해도 나와 교육관이 완전...
임성영 기자  |  2017-10-13 08:50
라인
[막수다]당신은 나의 명절증후군을 모른다
추석 연휴를 보내고 명절증후군을 앓는 사람이 많다. 음식 장만에다 손님맞이, 청소, 장거리 운전까지 해야 하는 명절이면 육체적, 정신적...
임지혜 기자  |  2017-10-05 09:00
라인
[한컷노트]조카는 악마다2
더 이상 랜선 이모는 없다.천방지축 조카 1호, 2호와 같이 살고 있는 이모의 생존 일기입니다.
강은혜 기자  |  2017-09-29 15:30
라인
[옆집언니 육아일기]"미안해..엄마가 대신 아플게"
돌아서면 걸리는 감기. 주변에선 “아이들은 다 아프면서 큰다”고 위로했지만 그 말은 내 마음을 단 1도 달래지 못했다. 밤새도록 고열에...
임성영 기자  |  2017-09-29 08:40
라인
[막수다]살쪄도 아름다운 당신 '엄마'
"임신하고 몸무게가 13~14kg 늘었는데 지금은 다 빠졌어요. 필라테스를 정말 열심히 했죠. 출산 전 몸무게로 돌아오는 데 1년 걸렸...
임지혜 기자  |  2017-09-27 09:30
라인
[한컷노트]조카는 악마다1
더 이상 랜선 이모는 없다.천방지축 조카 1호, 2호와 같이 살고 있는 이모의 생존 일기입니다.
강은혜 기자  |  2017-09-25 12:40
라인
[옆집언니 육아일기]워킹맘, 일찍 보낸 어린이집..깊어진 가족애(愛)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 이 어린 것을 두고.."워킹맘, 전업맘 할 것 없이 엄마라면 울고불고 소리를 지르는 아이를 뒤로하고 어린...
임성영 기자  |  2017-09-15 08:50
라인
[막수다]'우리 아이 학교 앞 성범죄자가 산다'
"우리 아이가 다니는 초등학교 바로 앞에 성범죄자가 살고 있잖아?"워킹맘 A씨는 며칠 전 집으로 날라온 성범죄자 알림 고지서를 보고 깜...
임지혜 기자  |  2017-09-14 12:50
라인
[옆집언니 육아일기]⑬유럽여행 짐 줄이기 "웬만한 건 현지에서..."
여행을 2주일 앞두고 짐을 싸기 시작했다. 어른들만 가는 여행이라면 당연히 하루 전날에야 짐을 챙겼겠지만 아이를 데리고 가는 첫 해외 ...
임성영 기자  |  2017-06-26 09:59
라인
[옆집언니 육아일기]⑫7개월 된 아이와 유럽여행-항공권 예매편
여권도 신청했겠다 여행지를 고를 일만 남았다. 어디든 일상을 탈출하기만 한다면 그 자체만으로도 행복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처음엔 가까...
임성영 기자  |  2017-06-16 15:5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